본문 바로가기

박태환 일본, 18개월 자격정지 징계받고 일본에서 전지훈련

온라인 중앙일보 2015.09.22 11:00
기사 이미지

[사진 일간스포츠]


박태환이 일본 도쿄에서 수영 훈련을 하기로 결정했다.

금지약물 사용이 적발돼 국제수영연맹으로부터 18개월 자격정지 징계를 받은 박태환이 일본에서 전지훈련을 실시한다.

박태환의 매니지먼트는 "박태환이 어제 매니저, 체력담당 트레이너와 함께 일본 도쿄로 떠났다"고 전했다.

박태환은 도쿄의 명문 사립대인 호세이대에서 24일부터 오는 12월까지 3개월간 이 대학 수영팀과 함께 훈련할 계획이다.

단국대 대학원생인 박태환은 단국대와 호세이대가 자매결연을 맺어 교환학생 프로그램을 이수하면서 다시 훈련할 수 있게 되었다.

박태환 일본
[사진 일간스포츠]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