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회] "박 대통령 금괴 수백억관리" 5억사기혐의 주부들 구속기소

중앙일보 2015.09.22 10:57
“박근혜 대통령의 비자금 수백억을 관리하고 있다”는 거짓말로 5억원을 가로챈 혐의로 주부 2명이 재판에 넘겨졌다.

서울중앙지검 형사8부(부장 이완식)는 특정경제가중처벌법상 사기 혐의로 주부 이모(54)씨와 박모(58)씨를 구속기소했다고 22일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이씨는 올해 8월 광주와 서울 강남의 커피숍 등에서 피해자 A씨를 만나“박 대통령의 금괴와 수표 등 비자금을 세탁한 돈이 은행 금고 안에 몇 백억이 있다”면서 “금고 대여료 1억원을 빌려주면 그 안에서 2억~3억원을 주고 1㎏ 금괴 2개를 수고비로 주겠다”고 속였다. 이런 방식으로 13차례에 걸쳐 현금 5억원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주부 이씨는 사기죄로 징역 2년을 선고받은 전력이 있고, 박씨도 전과가 한차례 있다고 한다.

이유정 기자 uuu@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