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진석의 걷다보면] 신경림의 ‘가난한 사랑 노래’

중앙일보 2015.09.22 09:57
기사 이미지
역대의 지도자들은 민중 또는 국민이 역사의 주체요, 이 나라의 주인이라고 말하기를 서슴지 않았습니다. 아마 어느 누구도 이 사실을 부인한 일이 없을 것입니다. 그러나 역사상 우리 민중은 단 한 번도 역사의 주체나 나라의 주인으로 대접을 받아 본 일이 없습니다. 지금 우리의 농민이나 노동자가 처해 있는 형편이 이를 단적으로 말해 주고 있습니다.

- 신경림, ‘나는 왜 시를 쓰는가’

 몇 해전이었던가. 어느 단체에서 주관한 신경림 시인의 강연회 장소였다. 시인은 나지막하고 차분하게 시 한 편을 노래한다. 그 노래를 듣고 있던 내내 눈물이 흐른다.

가난한 사랑 노래 
신경림

가난하다고 해서 외로움을 모르겠는가
너와 헤어져 돌아오는
눈 쌓인 골목길에 새파랗게 달빛이 쏟아지는데.

가난하다고 해서 두려움이 없겠는가
두 점을 치는 소리
방범대원의 호각소리 메밀묵 사려 소리에
눈을 뜨면 멀리 육중한 기계 굴러가는 소리.

가난하다고 해서 그리움을 버렸겠는가
  어머님 보고 싶소 수없이 뇌어보지만
  집 뒤 감나무에 까치밥으로 하나 남았을
  새빨간 감 바람소리도 그려보지만.

가난하다고 해서 사랑을 모르겠는가
내 볼에 와 닿던 네 입술의 뜨거움
사랑한다고 사랑한다고 속삭이던 네 숨결
돌아서는 내 등뒤에 터지던 네 울음.

가난하다고 해서 왜 모르겠는가.
가난하기 때문에 이것들을
이 모든 것들을 버려야 한다는 것을.


이 시는 신경림 시인이 20여 년 전 한 젊은 연인의 결혼을 축하하는 축시였다. 어느 비좁고 허름한 지하실에서 치러진 작은 결혼식(당시 남자분이 노동운동으로 지명 수배중이었다고 합니다)에서 신경림 시인이 주례를 서고 이들의 결혼에 축하 시를 써주었다네요.

기사 이미지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