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빈집털이 예방법, 현관 문 앞에 신문이나 우유 쌓아두면 안 된다…왜?

온라인 중앙일보 2015.09.22 09:35
기사 이미지

[사진 중앙DB]


추석 전후 범죄 주의 소식과 함께 빈집털이 예방법이 온라인 상에서 주목을 끌고 있다.

빈집털이 예방법으로는 먼저 현관 문 앞에 신문이나 우유를 문 앞에 쌓아두면 안 된다.

신문, 우유가 쌓여 있으면 빈집이라는 것을 알려주는 꼴이 돼 범죄자의 표적이 되기 때문이다.

또한 복도식 아파트는 고층이라도 창문 단속에 유의해야한다.

방범창 안에 쇠를 심은 형태의 방범창이 안전하다.

이어 도둑이 가스 배관을 탈 수 없도록 철조망을 감아두거나 기름칠을 해 두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또 절도범이 집에 전화를 걸어 부재중인지 확인할 수 있기 때문에 집 전화를 미리 휴대전화나 다른 전화로 착신 전환시켜두는 것도 좋은 빈집털이 예방법 중 하나다.

추석 전후 범죄 주의
[사진 중앙DB]
온라인 중앙일보 jstar@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