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회] 가짜 화장품 판 일당 적발

중앙일보 2015.09.22 09:33
최근 K-뷰티 등으로 인기를 끌고 있는 국내 최대 화장품 회사의 쿠션 파운데이션 제품을 위조해 국내에 유통·판매한 일당이 적발됐다. 쿠션 파운데이션 제품은 기존의 기초 화장품과 달리 선크림·파운데이션 등을 하나의 특수 스펀지에 흡수시킨 제품이다.

특허청(청장 최동규) 상표권 특별사법경찰(이하 특허청 특사경)은 상표법 위반 혐의로 로 제조총책 채모(36)·유통총책 이모(45)씨 등 2명을 구속하고, 엄모(35)등 관련 판매업자 등 4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22일 밝혔다.

채모 씨 등 일당은 경기도 고양시 등에서 화장품 유통업을 운영하면서 올 1월부터 최근까지 국내·외에서 큰 인기를 끌고 있는 국산 화장품 ‘헤라 미스트 쿠션’의 위조상품 8만여점(36억원 상당)을 불법으로 제조하여 국내에 유통한 혐의를 받고 있다.

조사결과 이들은 해당 브랜드의 제품이 국내·외에서 인기가 높은 점을 알고 지난해부터 위조하기로 범행을 계획했다. 중국 도매상에게 짝퉁 화장품의 제조를 의뢰하여 국내에서 8만 여점을 팔았고 중국에서도 유통할 계획이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아모레퍼시픽측이 압수된 짝퉁 화장품을 분석한 결과, 정품에 포함되어 있는 미백 효과를 내는 성분은 전혀 검출되지 않았다. 자외선 차단 효과를 내는 성분들 중 일부는 불검출 되거나 기준함량에 미치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김방현 기자 kim.banghyu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