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힐링캠프 서장훈, 방청객 돌직구 질문에 "그 분 멀리서 응원한다"

중앙일보 2015.09.22 08:30
기사 이미지

[사진=SBS `힐링캠프-500인` 방송화면 캡처]


 
서장훈이 전 아내였던 오정연에 대해 언급했다.

21일 방송된 SBS '힐링캠프-500인'에서는 '예능 에이스'로 거듭난 전직 국보급 센터 농구선수 서장훈이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방청객은 "오정연이 그리울 때나 필요한 때가 없냐"고 물었다. 돌직구 질문에 서장훈은 잠깐 당황하더니 "그런 생각은 전혀 없다. 이미 시간이 너무 지났다"고 답했다.

이어 서장훈은 "오랜 시간 다르게 살아오다 만나면 서로 인내하고 맞춰가는 과정이 필요한데, 내가 그러질 못했다"면서 "그 분(오정연)은 저보다 상대적으로 젊고, 이제 막 새로운 길을 시작하는 상황"이라며 "멀리서나마 마음 속으로 응원하는 것 말고는 다른 것 없다"고 덧붙였다.

또 자신의 경험을 통해 "가장 많이 느꼈던 것은 스스로가 모자란 인간이라는 것이었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오정연은 지난 4월 한 프로그램에 출연해 "서장훈과 요즘도 가끔 방송 출연에 대해 상의하거나 통화로 안부를 묻곤 하는 사이"라고 말한 바 있다.

22일 오전 시청률 전문 조사기관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21일 밤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힐링캠프 500인'(이하 힐링캠프) 시청률은 전국 기준 4.4%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 방송분이 기록한 4.7%보다 0.3%P 하락한 수치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