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비정상회담 빈지노, 유창한 독일어 실력 "나의 작은…"

온라인 중앙일보 2015.09.22 08:23
기사 이미지

[사진= JTBC `비정상회담` 방송화면 캡처]


 
래퍼 빈지노가 JTBC '비정상회담'에서 독일인 여자친구 스테파니 미초바와의 애정을 과시했다.

21일 방송된 '비정상회담' 64회에서는 게스트로 빈지노가 출연해 대학과 진로를 주제로 이야기를 나누었다.

이날 빈지노는 자신의 외국어 실력에 대해 "어렸을 때 뉴질랜드에 살았다. 그래서 영어를 공부하긴 했다"라며 "그런데 나는 외국어를 잘하는 것 보다 따라 하는 걸 좋아한다"라고 말했다.

이에 독일 대표 다니엘이 독일어 문구를 가르쳐줬고 빈지노는 그 말을 따라 하려고 했다. 하지만 너무 길어 자신이 알고 있는 "나의 작은 초록색 선인장이 베란다 밖에 있다"고 독일어로 말했다.

이에 다니엘은 "노래 가사"라며 "굉장히 유명한 노래 가사다. 어떻게 아냐"고 놀라워했다. 빈지노는 "제가 독일 친구가 좀 있어서"라며 머리를 긁적였다.

의장단은 그 친구가 단번에 빈지노의 여자 친구 스테파니 미초바임을 알아채고 "그럼 독일어로 얘기하는 거냐"고 질문했다.

빈지노는 "영어로 주로 대화 한다"며 "저도 독일어를 물어보고 그 친구도 한국어를 배우고 있다"고 답해 눈길을 끌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