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안보법 후폭풍, 아베 지지율 계속 하락

중앙일보 2015.09.22 03:10 종합 10면 지면보기
일본 아베 신조(安倍晋三) 정권이 19일 참의원 본회의에서 안보법안을 강행 처리한 뒤 여론의 역풍을 맞고 있다. 아사히신문이 지난 19~20일 실시한 전국 전화 여론조사에서 내각 지지율은 2012년 12월 26일 제2차 아베 내각 출범 이후 최저치인 35%로 떨어졌다. 응답자의 51%는 여전히 안보법에 반대한다고 답했다. 찬성은 30%에 그쳤다. 안보법이 ‘헌법에 위반된다’는 의견도 51%로 ‘위반되지 않는다’ 22%를 크게 웃돌았다.

아사히 조사 35% … 취임 후 최저치
‘강행 처리 적절치 않다’ 응답 60%

 같은 기간 요미우리신문 조사에선 아베 내각 지지율이 41%로 한 달 전에 비해 4%포인트 하락했다. ‘지지하지 않는다’고 답한 비율은 51%로 6%포인트 상승했다. 법안에 대한 아베 정권의 설명이 충분치 않았다는 의견은 82%나 됐다. 여당의 강행 처리에 대해선 60%가 ‘적절하지 않았다’고 응답했다. 안보법이 전쟁 억지력을 높일 것이라는 답변은 34%에 불과했다. 정당 지지율은 자민당이 33%로 직전 조사 때보다 4%포인트 떨어졌 다.

 니혼게이자이신문 조사에선 집단적 자위권 행사에 대해 53%가 반대했고 28%만 찬성했다. 마이니치신문 조사에선 아베 총리가 다음 달부터 새롭게 시작되는 자민당 총재 임기 3년을 전부 채우지 말고 ‘중간에 그만두면 좋겠다’는 의견이 50%로 ‘임기를 채우기 바란다’(30%)를 크게 웃돌았다.

도쿄=이정헌 특파원 jhleehope@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