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기술 서비스·개발 센터 건립, R&D 강화

중앙일보 2015.09.22 00:02 부동산 및 광고특집 18면 지면보기
기사 이미지

[사진 S-OIL. 울산 온산공단에 있는 S-OIL의 세계 최대 규모 파라자일렌 공장. S-OIL은 앞으로도 잔사유 고도화 설비 프로젝트(RUC) 투자를 통해 선도적 정유회사의 지위를 확고히 할 계획이다.]


S-OIL은 미래 성장 동력을 확보하기 위해 중질유 분해시설과 복합 석유화학 시설에 대한 신규 투자를 적극 추진하고 있다. S-OIL은 정제 설비의 고도화 비율을 높이는 동시에 원가 경쟁력을 갖춘 석유화학제품 생산을 통해 수익 창출 능력을 배가 시킬 계획이다.

S-OIL


S-OIL은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해 ‘잔사유 고도화 콤플렉스(RUC)’와 함께 올레핀 계열의 석유화학 하류부문 진출을 위해 올레핀 다운스트림 콤플렉스 프로젝트 설계작업을 진행 중이다. 최신 정유 기술을 적용한 중질유 분해시설과 이로부터 생산되는 경쟁력 있는 원료를 활용해 올레핀 하류부문 시설을 건설하는 이 프로젝트는 사상 최대 규모다.

S-OIL은 이 프로젝트를 통해 값싼 잔사유를 고가의 올레핀 다운스트림 제품과 휘발유로 전환함으로써, 정유사업의 수익성 개선과 함께 올레핀 다운스트림 사업 진출을 통한 석유화학사업과의 통합을 추진하고 있다. S-OIL은 이 프로젝트를 통해 고부가가치의 가솔린이나 올레핀 기초유분으로 업그레이드 하는 시설을 추가로 확보하게 되어 수익을 크게 높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올레핀 하류 부문 진출에 따른 사업 다각화는 S-OIL의 수익구조 개선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기존 정유, 윤활 및 석유화학 사업이 균형 잡힌 사업구조 속에서 안정적인 영업성과를 창출하는 명실상부한 기술 기반의 경쟁력 있는 종합 에너지 회사로 자리매김할 예정이다.

S-OIL은 경제 침체 극복을 위해 R&D 역량을 강화하고 신규 투자 프로젝트를 적극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S-OIL은 경쟁력 있는 TS&D(Technical Service & Development) 센터를 건립해 연구 개발 기능을 강화하고 있다. S-OIL은 이를 위해 지난해 2월 서울시와 연구개발 중심의 마곡산업단지 입주계약을 통해 대규모 연구소 부지를 확보해 2016년 완공을 목표로 TS&D 센터 건립을 추진하고 있다. 마곡산업단지에 위치한 S-OIL TS&D 센터는 우수한 연구인력 유치와 연구네트워크 구축을 통해 최고 수준의 연구 성과를 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송덕순 객원기자 song.deokso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