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벤츠, 골프채로 차량 파손한 차주에 교환 약속

중앙일보 2015.09.18 19:21




 

2억원 짜리 벤츠 승용차를 골프채로 부순 차주가 새 차를 받을 전망이다.



18일 메르세데스 벤츠 코리아 등에 따르면 벤츠 측은 유모(33)씨가 파손한 승용차를 신차로 교환해주기로 약속했다. 벤츠 코리아 관계자는 구체적인 내용 언급을 꺼린 채 "고객이 만족할 수 있는 수준의 보상을 해주기로 했다"고 밝혔다. 유씨는 줄곧 환불 또는 신차 교환을 요구해왔다.



벤츠 측은 입장자료를 통해서도 "고객께서 (개조한) 차량 복구 비용의 일부 및 차량 구입 후의 사용 기간을 고려해 일정 비용을 지불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해당 비용을 유씨가 부담키로 하고 신차로 교환해주기로 했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유씨는 지난 11일 광주광역시 서구 벤츠 판매점인 S자동차 앞에서 자신의 벤츠 승용차를 주차한 뒤 골프채를 휘둘러 파손했다. 이 장면이 담긴 동영상이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퍼지면서 화제가 됐다.



광주광역시=김호 기자 kimh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