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현중 친자확인 논란, 친필 편지 공개 "친자임이 확인돼야 아빠로서의 책임 부담"

온라인 중앙일보 2015.09.18 10:57
[사진 중앙 DB] `김현중 친자확인`




 

김현중 친자확인 논란, 친필 편지 공개 "친자임이 확인돼야 아빠로서의 책임 부담"



김현중 법률대리인 이재만 변호사가 김현중의 친필 메시지를 공개했다.



이재만 변호사는 17일 정오 서울 강남구 서초동 법무법인 청파 사무실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군에서 김현중이 작성한 친필 편지를 공개했다.



김현중은 친필 편지를 통해 "사건이 잠잠해지면 제 입으로 말하려고 했다.요즘 인터넷에서 김현중이 친자확인을 거부한다고 했다"며 "저는 9월10일 아이가 태어난다는 말만 들었을 뿐 태어났다는 사실을 모르고 있었다. 기사를 통해 아이 태어났다는 소식을 듣고 친자확인 거부한다는 말을 들었다"고 했다.



이어 "군에 있으면서 친자확인 준비 서류와 준비를 모두 마쳤다. 다만 12일 연락이 갈 것을 생각해 그날만을 기다렸다"며 "제가 친자확인 고집하는 이유는 그래야만 제가 어떤 식으로든 책임을 질 수 있어서이다"라고 밝혔다.



이어 이재만 변호사는 “김현중의 친자 확인 요구 경위에 대해 “김현중 측의 친자 확인 여부가 부도덕하게 비춰지고 있지만 김현중은 상대방과 결혼 한 사이가 아니기 때문에 친자 여부를 확인하려는 것은 당연하다고 본다. 친자임이 확인돼야 아빠로서의 책임을 부담할 것이다”라고 전했다.



또한 친자 확인 절차 진행 과정에 대해 “김현중은 친자 논란을 종식시키고 민사소송과 형사사건에만 집중하기 위해 지난주 토요일 한 국제 공인 연구소에 의뢰해 부대내에서 출장 DNA검사를 받았고, 결과서도 받았다. 이제 아이만 DNA검사를 받아서 비교하면 친자 확인이 될 것이므로, 지난 월요일 김현중이 DNA검사 사실을 알리고 아이에 대한 DNA검사를 받을 것을 요구했다”고 말했다.



이어 “김현중은 산모를 위해 산후조리원으로 출장 DNA검사를 준비하고 검사를 받을 수 있게 조치를 취했지만 상대방은 공정성을 위해 김현중과 아이가 함께 가야만 검사를 받겠다며 DNA검사를 거부하고 있는 상황이다”라고 전했다.



'김현중 친자확인'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중앙 DB]

'김현중 친자확인'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