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슈스케7', 악마의 편집 버리니 노래가 들린다

온라인 중앙일보 2015.09.18 10:55








온전히 노래에 집중할 수 있는 시간들이었다.



지난 17일 방송된 엠넷 '슈퍼스타K7'에는 슈퍼위크 개별 미션이 끝난 후 본격적인 콜라보 배틀 미션 모습이 담겼다.



이날 개별 미션을 통해 합격 티켓을 거머쥔 인원은 총 43명. 콜라보 배틀 미션에서 43명 중 절반만이 합격하게 된다. 각 팀들이 50%의 확률로 승기를 잡기 위해서는, 상대 평가로 함께 경연을 펼치는 콜라보 팀을 이겨야만 했다.



'슈퍼스타K'는 이제껏 말도 많고 탈도 많았다. 그 중 가장 논란이 많이 발생한 곳이 바로 이 배틀 미션이다. 개별 미션 후 함께 팀을 꾸린 채 경쟁을 펼쳐야 하는 상황들은 악마의 편집이 될 먹잇감들이 많았다.



그러나 '슈퍼스타K7' 배틀 미션에서는 이전 시즌과는 달리 논란이 될 만한 부분이 없었다. 되려 서로를 배려하는 모습을 '훈훈하게' 잘 담아낸 모습.



악마의 편집이 없으니 노래가 더 잘 들렸다. 특히 개별 미션을 거친 콜라보 미션에서는 시청자들의 귀가 더욱 호강했다. 심사위원들이 환상적으로 짜 놓은 구성 안에서 제 기량을 발산하는 참가자들의 하모니가 탄성을 자아내게 만든 것. 특히 케빈오와 클라라홍, 이요한의 하모니와 마틴 스미스, 자밀킴의 편곡은 숨 죽이게 만들었다. 백지영 역시 "돈을 내고 듣고 싶을 정도"라며 엄지손가락을 치켜 세웠다.



이전 시즌에서는 방송 이후 악마의 편집 희생양이 됐던 이들의 항의와 불만글들로, 노래 보다는 논란이 더 부각된 적이 종종 있었다. '슈퍼스타K'가 노래 서바이벌 방송임에도 언제나 '악마의 편집'만이 남았던 점이 아쉬웠는데, 시즌7은 이러한 부분을 많이 지운 모습이다.



시즌7은 5회까지 방송하는 동안 가인의 심사평 논란을 제외하고는 특별한 악마의 편집은 없는 상황. 화제성 면에서 떨어질지언정 노래를 잘하는 이들을 찾겠다는 본질은 찾은 모습이다.



앞으로 '슈퍼스타K7'은 악마의 편집이 없어도 노래를 앞세운 인기 오디션 프로그램을 만들어야 할 과제를 안았다. 현재 '슈퍼스타K7'이 전국 기준 1%대 안팎의 시청률(닐슨 코리아 제공)을 기록하며 다소 낮은 시청률을 기록하고 있는 가운데, 착한 편집으로 명예를 회복할 수 있을 지 관심을 모은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기대주였던 박수진, 김보라를 비롯해 화제의 인물 길민세가 탈락하는 모습이 담겼다.



황미현 기자 hwang.mihyun@joins.com

온라인 중앙일보 jstar@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