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주열 한은 총재,”미국 10월 금리인상 가능성있어“

중앙일보 2015.09.18 10:33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18일 미국의 기준금리 동결 조치와 관련해 “단기적 불확실성은 여전히 남아있다”며 “10월 인상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이 총재는 이날 한은 본관에서 시중은행장과 금융협의회을 하고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의 정책 의결문에 대해선 비둘기파(통화완화 선호)적인 평가가 나오지만 재닛 옐런 연방준비제도(Fed) 의장의 기자회견 내용을 종합해 보면 단기적으로 불확실성은 여전히 큰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그는 “10월에 (예정에는 없던) 기자회견을 하겠다는 것은 10월 인상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겠다는 것”이라며 “옐런 의장이 ‘정책 목표가 모두 달성될 때까지 기다리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언급하는 것으로 (오늘의 동결 결정이) 비둘기파(통화완화 선호)적으로 해석되는 것에 균형을 잡으려 했다” 분석했다. 이 총재는 FOMC 의결문과 옐런 의장 회견 내용에 중국 등 신흥국 경제 상황 언급이 포함된 것에 주목했다.



그는 “FOMC 의결문이 금리 동결 배경을 설명하면서 글로벌 금융상황을 언급했고, 옐런 의장의 기자회견에서는 중국을 언급하기도 했다”며 “중국을 비롯한 신흥국 성장세 둔화가 미국 경제의 성장을 제약한다고 본 것”이라고 평가했다. 이어 “Fed가 글로벌 경제 상황을 앞으로의 정책 결정에 참고하겠다는 것은 기존 입장에서 크게 변화환 것”이라고 평가했다.



이 총재는 “회견에서 FOMC 위원 17명 중 13명이 연내 금리 인상을 적절하게 생각한다는 언급이 나왔다”며 “이를 보면 여전히 10월 또는 12월 금리 인상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하남현 기자 ha.namhyu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