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속보] 원유철 “오픈프라이머리 안되면 제3의 길 빨리 모색해야”

중앙일보 2015.09.18 10:18
새누리당 원유철 원내대표가 18일 “새정치민주연합 중앙위원회에서 통과시킨 혁신안을 보면 오픈프라이머리를 함께 추진할 수 없는 상황이 됐다”며 “상향식 국민공천제를 기초로 새로운 제 3의 길을 빨리 모색해야 한다”고 말했다. 원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 국정감사 대책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오픈 프라이머리는 야당과 합의가 안 되면 현실적으로 완벽한 오픈프라이머리가 될 수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오픈 프라이머리를 계속 추진하겠다는 김무성 대표의 뜻과는 다른 것이냐는 질문에 “큰 틀에서는 같으나 지금 현실적으로 완벽한 미국식 오픈 프라이머리는 안 되는 것”이라며 “오픈 프라이머리 정신이 상향식 공천이고 국민의 뜻을 반영한 공천제도가 아니겠느냐”고 설명했다. 오픈 프라이머리 논란이 계파 싸움으로 변질되고 있다는 지적에는 “(이는) 계파 싸움이 아니라 현실적인 문제”라며 “당 내에서 중진을 모아 어떠한 제도가 국민 공감을 얻고 총선에서 경쟁력 있는 후보를 내서 우리당이 승리할 수 있는지를 고민할 때”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야당은 혁신안을 통과시키면서 컷 오프(예비 경선), 전략 공천도 하겠다는 것 아니냐”며 “(상황이 바뀐 것을) 누구나 인정하는 상황이니까 국민 공천제 정신을 살려나갈 수 있는 새로운 제3의 길을 모색해야한다는 것”이라 덧붙였다.

하지만 원 원내대표는 제 3의 길이 무엇인지에 대해서 구체적인 언급은 하지 않았다. 그는 “오랫동안 정치를 하면서 공천 방식에 대해서 생각하고 고민한 게 있기 때문에 나름대로 어떻게 가야한다는 생각을 갖고는 있지만 구체적인 방식에 대해서 말씀드리기는 곤란하다”고 말을 아꼈다.

이은 기자 lee.eu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