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무릎 부상' 강정호, 코글란과 아찔한 충돌…수비방해 논란

중앙일보 2015.09.18 07:28




 

강정호(28·피츠버그 파이어리츠)가 수비 도중 상대 슬라이딩으로 인해 왼쪽 무릎 부상을 당했다. 이를 두고 수비방해 논란이 일고 있다.



강정호는 18일(한국시간)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피츠버그 PNC 파크에서 벌어진 시카고 컵스와 경기에서 1회 유격수 수비 도중 슬라이딩하는 주자와 충돌하며 교체됐다.



이날 강정호는 무사 만루에서 앤소니 리조의 2루 땅볼을 잡은 팀 동료 닐 워커의 송구를 받아 2루 베이스를 밟고 1루로 던져 병살을 만들었다. 하지만 이 과정에서 2루로 슬라이딩 하던 1루 주자 크리스 코글란과 충돌하며 쓰러졌다. 코글란은 병살을 막기 위해 2루 베이스가 아닌 강정호를 향해 몸을 날렸고 코글란과 충돌했다.



앞서 강정호는 수비 도중 실수로 병살 기회를 살리지 못해 무사 만루 빌미를 제공했다. 그 때문인지 코글란의 깊숙한 슬라이딩에도 몸을 사리지 않고 수비에 집중했다. 코글란의 오른쪽 무릎과 강정호의 왼쪽 무릎이 강하게 부딪혔고 강정호는 왼쪽 다리가 뒤로 꺾이면서 그라운드에 쓰러졌다. 왼 무릎을 부여잡은 강정호는 극심한 통증을 호소했고 조디 머서와 교체됐다.







현재까지 강정호의 정확한 몸 상태는 확인되지 않고 있다. 클린트 허들 감독도 경기 후 기자회견에서 "강정호의 몸 상태가 어떤지 아직 정확한 결과가 나오지 않았다"며 걱정했다.



미국 CBS 스포츠의 맷 스나이더 기자는 강정호의 부상 소식을 전하며 코글란의 슬라이딩에 대해 "강정호와 부딪힌 후에도 수비방해 여지가 있었다"면서도 "규정에 어긋나지는 않았고 (수비방해로)이어지진 않았다"며 "강정호가 더블플레이 시도에 있어 좀 더 체공시간을 오래 뒀어야 했다"라고 강정호가 신중을 기했어야 했다고 분석했다.



반면 스포츠 전문 매체 ESPN의 칼럼니스트 키스 로우는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코글란은 명백하게 베이스가 아닌 강정호를 향해 달리고 있었다. 이것이 적법했는지를 떠나 역겨운 장면"이라고 비난했다.



코글란도 강정호의 부상을 걱정했다. 시카고 트리뷴의 마크 곤살레스 기자는 경기 후 트위터를 통해 "코글란이 강정호의 상태에 대해 염려했다. 부상이 발생해 끔찍하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