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강남 30분대 트리플 역세권 오피스

중앙일보 2015.09.18 00:02 주말섹션 4면 지면보기



마곡 더랜드파크

저금리 기조가 이어지면서 수익형 부동산 시장이 후끈 달아오르고 있다. 그 중 대기업·연구센터 등이 밀집된 지역의 상가나 오피스로 투자자들이 몰리고 있다. 적지 않은 임대료를 지불할 수 있는 수요자를 꾸준히 확보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이런 가운데 서울 강서구 마곡지구 C3블록에 들어서는 더랜드파크(조감도)가 눈길을 끈다. 연면적 5만9614㎡ 지하 3층~지상 13층의 역세권 오피스는 인근 최대 규모다.



 마곡지구는 강서구 마곡·가양동 일대 366만5000㎡로 상암 DMC의 6배, 판교 테크노밸리의 5배 규모다. LG컨소시엄·롯데컨소시엄·넥센·코오롱컨소시엄·이랜드 같은 대기업이 줄줄이 입주해 배후수요가 풍부하다.



 이 오피스는 지하철 9호선 마곡나루역과 5호선·공항철도(예정) 마곡역을 걸어서 이용할 수 있는 트리플역세권 단지다. 대중교통과 차량으로 여의도까지 20분, 강남까지 30분대에 갈 수 있다.



 오피스와 함께 상업시설, 부대시설, 지하 3층까지의 넓은 주차장이 들어선다. 주차장은 3개 동을 모두 이을 수 있는 넓은 면적에 조성한다. 보타닉 공원이 가까이 있어 입주민들은 다양한 여가생활을 즐길 수 있다. 보타닉 공원은 여의도공원의 2배 규모로 산책로, 자전거 순환로 등을 갖춘다. 호텔·컨벤션센터·백화점 등 편의시설도 가깝다.



 홍보관은 서울 강서구 내발산동 648-4(지하철 5호선 발산역 5번 출구 50m 이내)에 있다.   문의 1800-0799



황정일 기자 obidius@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