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칠레 8.3 강진으로 주민 100만명 대피…일본까지 쓰나미 경보

온라인 중앙일보 2015.09.18 00:01
칠레 8.3 강진…"페루·일본 까지 쓰나미 경보"


칠레 8.3 강진…일본까지 쓰나미 경보



칠레 8.3 강진…"페루까지 쓰나미 경보, 일본 동북지방도 가능성"



칠레에서 16일 오후 7시54분쯤(현지시간) 규모 8.3의 강진이 발생해 최소 5명이 숨지고 100만명 이상이 대피했다.



지진 발생 3시간 후 칠레 해안지역에 4m가 넘는 쓰나미가 관측됐으나 즉각적인 피해상황은 보고되지 않았다. 칠레 당국은 지진발생 직후 해안지역에 쓰나미 경보를 내고, 주민들에 대피령을 내린 상태다. 진앙지 부근에서는 규모 4.9 이상의 여진이 2시간동안 최소 12차례 발생했다.



미국 지질조사국(USGS)에 따르면 이번 지진의 진앙지는 이야펠에서 서쪽으로 46㎞ 떨어진 곳이며, 깊이 25㎞ 지점이다. 칠레 주요 도시가 강진에 빌딩들이 흔들렸고, 지진은 이웃나라 아르헨티나와 브라질에서도 감지됐다. 진앙지에서 230㎞ 떨어진 수도 산티아고에서도 여진이 계속됐다. 산티아고의 한 여성은 "모두가 건물 밖으로 뛰어나갔다. 창이 흔들리고, 물건들이 바닥에 떨어졌다. 강한 충격이었고, 건물 밖에서도 지면이 움직이는 것을 느낄 수 있었다"고 말했다.



현재까지 확인된 사망자는 3명이다. 수도 산티아고에서 북쪽으로 약 280㎞ 떨어진 중부 내륙도시 이야펠에서 한 여성이 무너진 건물더미에 깔려 숨졌다. 부상자도 200여명으로 늘었다. 데니스 코르테스 이야펠 시장은 “온 도시가 정전이 됐다”며 “사람들이 매우 놀라고 공포에 질렸다”고 말했다.



하와이의 태평양쓰나미경보센터는 칠레 외에도 페루와 멕시코·에콰도르·뉴질랜드·인도네시아·하와이·일본 등에도 30cm에서 1m 높이의 쓰나미가 도달할 우려가 있다고 밝혔다. 일본 기상청은 "18일 새벽 이른 아침무렵 태평양과 접해있는 일본 동북지방에 쓰나미가 도달할 가능성이 있다"고 발표했다.



진앙지에서 가까운 코킨보 지역에서는 높이 3.11m의 쓰나미가 발생했다. 코킨보 북부 연안도시인 라세레나의 쇼핑몰에서 촬영한 사진에는 쇼핑몰 벽이 무너지고 간판이 바닥에 떨어져 있다. 코킨보 시장에 따르면 시내는 침수피해가 극심하며, 95% 지역이 정전된 상태다. 주민들은 쓰나미가 오기 전에 모두 대피했다고 밝혔다.



'태평양 불의 고리'에 위치한 칠레는 지진 때문에 정권이 수차례 바뀌었을 정도의 지진 다발지역이다.



2010년 2월 27일 산티아고 남서쪽 325㎞ 해역에서 발생한 규모 8.8의 지진으로 700여 명이 숨지고 1만2000여 명이 다쳤다. 가옥 22만 채가 붕괴되면서 최소 80만 명이 집을 잃었으며, 이로 인한 재산 피해액만 약 300억 달러에 달했다. 당시 강진은 20만 명 이상의 사망자를 낸 2010년 아이티 대지진보다 1000배 이상 강력했다는 평가를 받았고, 인근 53개 국가에 쓰나미 경보가 발령되면서 대륙 전체가 공포에 휩싸였다. ]



지금까지 관측·기록된 지진 중에서 가장 규모가 큰 세계 최대의 지진도 칠레에서 발생했다. 1960년 5월 22일 발생했던 칠레의 ‘발디비아 대지진’의 규모는 무려 9.5에 달했다. 이는 수소폭탄 270개가 폭발하는 것과 같은 파급력으로, 진원지에서 1000㎞ 떨어진 지점에서도 지진을 느꼈을 만큼 강력했다. 발디비아 대지진으로 칠레에서만 6000여 명이 숨진 것으로 추정된다. 1939년에도 규모 8.3의 강진이 발생했고, 지난해 4월에도 규모 8.2의 강진이 있었다.



칠레 8.3 강진…일본까지 쓰나미 경보

온라인 중앙일보

칠레 8.3 강진…일본까지 쓰나미 경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