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소름 끼치도록' 슬픈 사건…아들 살해한 母 "남편만 따르는 게 미워서"

온라인 중앙일보 2015.09.14 18:18
비정한 엄마 `남편만 따르는 게 미워서` [YTN 화면캡처]


'남편만 따르는 게 미워서'



비정한 엄마의 이해할 수 없는 이유…"아들이 남편만 따르는 게 미워서"



6살 아들을 살해한 후 자다가 숨졌다고 속인 뒤 장례까지 치르려던 비정한 어머니가 경찰에 붙잡혔다.



경기 남양주경찰서는 14일 살인 혐의로 A(38·여)씨를 붙잡아 조사 중이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10일 남양주시에 있는 자신의 집에서 아들 B군의 몸과 입을 테이프로 결박하고 욕조에서 익사하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범행 이후 A씨는 아들을 욕조에서 꺼내 방안에 눕힌 후 자신의 범행이 가족들에게 발각될 것이 두려워 옷을 갈아입히고 현장을 정리하는 치밀함까지 보였다.



A씨는 경찰조사에서 약 2-3년전부터 우울증 등으로 약물을 복용해 왔으며, 자신보다는 남편을 더 따르는 아들이 미워 살해했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A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다.



'남편만 따르는 게 미워서'

온라인 중앙일보 jstar@joongang.co.kr [YTN 화면 캡처]

'남편만 따르는 게 미워서'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