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밤 줍던 이웃집 할머니 살해한 40대 구속

중앙일보 2015.09.14 18:11
평소 앙심을 품고 있던 이웃집 할머니를 돌로 내려쳐 살해한 40대 여성이 경찰에 구속됐다.



충북 충주경찰서는 지난 7일 오전 6시쯤 충주시 앙성면의 한 야산에서 밤을 줍고 있던 이웃 주민 김모(74ㆍ여)씨의 머리를 16㎏짜리 돌로 때려 숨지게 한 혐의로 최모(49ㆍ여)씨를 구속했다고 14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최씨는 6년 전 이 마을로 이사를 온 주민으로 숨진 김씨의 옆 집에 살았다. 경찰에 따르면 우울증을 앓던 최씨는 3년전 김씨의 비닐하우스에서 들깨 5㎏을 훔쳤다가 절도죄로 입건되는 등 줄곧 갈등이 있었다. 최씨의 남편은 벼를 베어 달라는 김씨 가족의 부탁을 거절했다가 폭행 당한 적도 있다. 최씨는 경찰에서 “밤을 주우러 갔다 김씨를 보니 남편이 폭행당한 일이 생각나 일을 저질렀다”고 진술했다.



충주=최종권 기자 choig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