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영호 감사위원 "총선 출마 고민 중"…정치 중립 논란

중앙일보 2015.09.14 17:49
14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감사원 국정감사에서 김영호 감사위원의 총선출마설이 논란이 됐다. 김 감사위원은 경남 진주 출신으로 내년 총선에서 진주을 출마설이 계속 제기돼 왔다. 김 감사위원은 감사원 사무총장을 지내다 지난 7월 감사위원으로 임명됐다.



새정치민주연합 임내현 의원은 김 감사위원에게 “내년 총선에 출마할 것인가”라고 물었다. 김 감사위원은 “고민 중이다”고 답했다. 임 의원은 “내년 총선에서 진주에 출마 고민 중이라는 보도가 나왔는데 진주에 얼마나 자주 방문하냐”라며 “사무총장 시절에 진주에 있는 경남도청 서부청사 리모델링 기공식에 참석했는데 총선 출마용 지역구 다지기 아니냐”고 물었다. 김 감사위원은 “한달에 한 두번 방문 진주를 방문하고 있다”라며 “기공식 참석은 공무수행으로 진주 출신 관료에게 초청장을 보내 가게 됐다”고 답했다.



이어 임 의원은 김 감사위원의 페이스북 등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내용을 화면에 띄웠다. 김 감사위원의 SNS 계정에는 최근 진주에서 벌인 봉사활동, 진주로 내려가 지인들과 식사를 한 내용 등이 게시돼 있었다. 김 감사위원은 지난달 16일 ‘경남 진주로 이사’라는 내용을 추가했다. 임 의원이 “총선 출마 때문에 이사를 한건가”라고 묻자 김 감사위원은 “출마 요구가 있었다”고 답했다.



임 의원은 “총선에 출마하려면 감사위원을 사퇴하고 나가라. 감사위원이 현직 유지하고 총선준비하면 안 된다”라며 “총선에 출마할 뜻이 있으면 지난 7월 감사위원을 고사했어야 하는 게 아니냐”고 지적했다. 특히 임 의원은 “진주에 있는 시장을 방문하고 각종 봉사활동을 하는 것이 정치활동으로 감사원법 위반이 아니냐”고 김 감사위원을 질타했다. 김 감사위원은 “봉사활동으로 감사원법 위반이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박지원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은 “감사위원은 정치활동을 하지 말아야 한다”라며 “정치활동을 하는 것이 엄연한 사실이면 감사원장이 사표를 받든지, 정치활동을 못하게 해야 한다”고 말했다.



황찬현 감사원장은 “사실 여부를 확인해서 판단하겠다”라며 “이 자리에서 즉흥적으로 사표를 받는다, 정치활동을 못하게 했다고 단정적으로 말하는 것은 부적절하다”고 답했다.



안효성 기자 hyoz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