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회] 경찰, '트렁크 시신 사건' 피의자 공개수배

중앙일보 2015.09.14 15:29




서울의 한 빌라에 주차된 차량 트렁크에서 숨진 채 발견된 30대 여성 사건을 수사중인 경찰이 살해 용의자를 공개수배했다.





서울 성동경찰서는 주모(35ㆍ여)씨를 살해하고 트렁크에 싣고 다니다 지난 11일 오후 해당 차량에 불을 지르고 도주한 혐의로 김일곤(48)씨를 공개수배했다고 14일 밝혔다. 김씨는 키 167cm에 마른 체격으로 범행 당시 흰색 셔츠에 검정색 정장을 입고 검은 가방을 들고 있었다. 이후에는 검정색 티셔츠로 갈아입고 어두운 백팩을 맨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김씨를 검거하기 위해 현상금 1000만원을 내걸고, 김씨의 사진과 인적사항이 담긴 수배전단을 배포했다. 경찰에 따르면 김씨는 강도와 특수절도 등 전과 22범이며, 현재 선불폰을 갖고 다니며 경찰 추적을 피하고 있다.



김민관 기자kim.minkwa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