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소름 끼치도록' 슬픈 사건…아들 살해母 "남편만 따르는 게 미워서"

온라인 중앙일보 2015.09.14 14:56
"남편만 따르는 게 미워서"


'남편만 따르는 게 미워서'



비정한 엄마의 이해할 수 없는 이유…"아들이 남편만 따르는 게 미워서"



6살 아들이 남편만 따르는 게 미워서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는 비정한 어머니가 경찰에 붙잡혔다.



경기 남양주경찰서는 14일 살인 혐의로 A(38·여)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



A씨는 지난 10일 오후 남양주시에 있는 자신의 집 욕조에서 아들 B(6)군의 몸과 입을 테이프로 결박하고 익사하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B군은 방으로 옮겨졌다가 5살 위 누나가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아들이 자다가 숨진 것 같다”고 진술했다가 이후 “혼자 욕조에서 놀다가 익사한 것 같다”며 진술을 번복했다.



A씨의 진술이 오락가락하고, 6살 된 아이가 혼자 욕조에서 익사할 가능성이 작다고 판단한 경찰은 A씨의 주변을 탐문하기 시작했다.



그 결과, 집 근처 폐쇄회로(CC)TV에서 아이를 강제로 끌고 가는 A씨의 모습이 포착됐고 A씨의 집에서는 아들의 사진을 고의로 훼손한 흔적도 발견됐다. 집에서는 결박할 때 쓰인 것으로 보이는 테이프도 발견됐다.



경찰은 아들의 장례식을 치르려던 A씨를 피의자 신분으로 전환하고 추궁했다. A씨는 결국 아들이 자신과 사이가 좋지 않은 남편만 따르는 등 미워서 살해했다고 자백했다.



경찰은 A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다.



한편 누리꾼들은 "아들을 살해한 동기가....'아들이 남편만 따르는 게 미워서'라니" "모자, 둘 다 불쌍하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남편만 따르는 게 미워서'

온라인 중앙일보 jstar@joongang.co.kr

'남편만 따르는 게 미워서'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