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유통기한 늘린 닭고기 체인점에 유통시킨 프랜차이즈 업체

중앙일보 2015.09.14 11:35


[사진 인천연수경찰서]


[사진 인천연수경찰서]


[사진 인천연수경찰서]


[사진 인천연수경찰서]


[사진 인천연수경찰서]


[사진 인천연수경찰서]


[사진 인천연수경찰서]


[사진 인천연수경찰서]




유통기한을 늘린 닭고기를 체인점에 유통한 유명 치킨 프랜차이즈업체 대표가 경찰에 붙잡혔다.



인천 연수경찰서는 14일 축산물위생관리법 위반 혐의로 치킨 프랜차이즈업체 대표 A씨(57)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또 A씨 회사에 유통기한을 표기하지 않은 닭고기를 납품한 하청업체 대표 B씨(53)도 같은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A씨는 최근 인천시 남구에 있는 자신의 닭고기 가공 공장에서 닭고기 80박스(1019㎏·500만원 상당)의 유통기한을 늘려 재포장한 혐의다. 또 B씨 등이 운영하는 하청업체에게 유통기한 등을 표시하지 않은 닭고기 1602㎏을 납품받아 창고에 보관하고 유통기한을 늘린 닭고기 725㎏(950만원 상당)을 전국의 체인점에 유통한 혐의도 받고 있다.



A씨는 전국에 체인점 200여 곳을 갖춘 유명 치킨 프랜차이즈업체 대표로 체인점의 30%는 수도권에 위치하고 있다. 그는 닭고기의 유통기한이 제조일로부터 7일 정도로 짧은 점을 노렸다. 유통 구조상 해당 기간 전국에 있는 체인점에 닭고기를 납품할 수 없다고 판단한 그는 꼼수를 부리기로 했다. A씨는 닭고기를 양념하면 유통기한을 7일 더 연장할 수 있는 점을 주목해 바베큐 닭고기를 닭꼬치용으로 절단한 뒤 염장한 고기인 것처럼 유통기한을 속였다. 하청업체들이 주문자 상표부착 생산방식(OEM)으로 닭고기를 납품하는 방식을 이용해 B씨 등에게도 “닭고기에 제조일자나 유통기한 등을 부착하지 말라”고 요청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인천시 축산물유통과와 함께 A씨의 업체 창고에서 보관돼 있던 유통기한 미표시 닭고기 88박스(877.5㎏·1100만원 상당)을 압류하고 모두 폐기했다. 경찰 관계자는 "A씨도 조사 과정에서 혐의를 모두 시인했다"며 "해당 업체가 유통기한을 연장한 닭고기를 어떤 체인점에 유통했는지 등을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인천시도 A씨의 업체에 오는 16일까지 의견을 제출할 것을 요구했으며 조사가 끝나는 대로 영업정지 등 처분을 내릴 예정이다.



인천=최모란 기자 mora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