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더폰' 손현주 "배성우, 힘 좋아…정말 깜짝 놀랐다"

온라인 중앙일보 2015.09.14 11:34




배우 손현주가 후배 배성우의 힘이 좋아 정말 깜짝 놀랐다고 밝혔다.



14일 오전 서울시 강남구 CGV 압구정에서 영화 '더폰'(김봉주 감독)의 제작보고회가 진행됐다. 배우 손현주, 엄지원, 배성우, 김봉주 감독이 참석했다.



이날 손현주는 "배성우의 힘이 정말 좋아서 깜짝 놀랐다. 제 아내였던 엄지원 씨한테 힘을 쓸 때는 어마어마했다. 그래서 엄지원 씨가 많이 맞은 것 같다. 좋게 봤는데"라고 힐끗 쳐다봤다.



이 말을 듣고 있던 배성우는 "무술 감독님께 이 모든 영광을 돌리겠다"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더폰'은 1년 전 살해당한 아내로부터 전화를 받은 한 남자가, 과거를 되돌려 그녀를 구하기 위해 벌이는 단 하루의 사투를 그린 추격스릴러다. 10월 22일 개봉한다.



사진=김진경 기자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oins.com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