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인천공항 면세점 판매 1위는 '루이뷔통'

중앙일보 2015.09.14 10:03
인천국제공항 면세점에서 지난해 가장 많이 팔린 브랜드는 프랑스 고가품인 ‘루이비통’으로 나타났다. 국회 국토교통위 소속 김상희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이 14일 공개한 ‘면세점 매출 상위 10개 브랜드 현황’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인천공항 면세점의 매출 1위는 루이비통으로 732억원 어치가 팔렸다. 이 브랜드는 2012년부터 3년 연속 매출 1위에 올랐다.



특히 인천공항 루이비통 매장은 신라면세점이 2011년 9월 세계 1700여개 공항 면세점에서 처음 유치한 곳으로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이 루이비통 모엣 헤네시(LVMH) 그룹의 베르나르 아르노 회장을 만나기도 하면서 많은 신경을 쓴 곳이다. 매출은 2012년 1027억원, 2013년 848억원에서 지난해 732억원으로 감소세다. 9월부터는 면세점 3기 운영자가 새로 선정되면서 사업권이 롯데면세점으로 넘어갔다.



판매 2위에는 KT&G의 담배 품목이 올랐다. 매출은 2013년 587억원에서 지난해 662억원으로 증가했다. 순위도 3위에서 2위로 상승했다. 인천국제공항공사 관계자는 “올해부터 담뱃세가 인상되면서 면세점 가격과 시중 가격이 차이가 크게 나서 면세점에서 담배를 구입하는 사람이 는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3위는 매출 607억원을 기록한 정관장이 차지했다. 이어 설화수 화장품(596억원), 랑콤 화장품(552억원) 순이다.



지난해 인천공항면세점 전체 매출은 2조934억원으로 출국인원 2240만명 기준 1인 평균 9만3000원을 썼다. 품목별 매출 현황 기준으로는 화장품이 전체의 38%인 8004억원의 매출을 올려 1위를 기록했다. 이어 ^피혁(17%) 3616억원 ^담배(8%) 1679억원 ^주류(8%) 1678억원 ^시계(7%) 1552억원 ^포장식품(7%) 1524억원으로 나타났다.



국적별 매출현황을 보면 내국인이 46.8%로 9798억원을, 중국인이 34.7%인 7272억원을 지출했다. 일본인은 4.7%인 980억원을 썼다.



문병주 기자 moon.byungj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