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심혈관 질환 원인, 하루 수면시간, 수면시간 많거나 적은 사람 '심혈관질환' 발생 ↑

온라인 중앙일보 2015.09.14 08:47
심혈관 질환 원인




심혈관 질환 원인, 하루 수면시간, 수면시간 많거나 적은 사람 '심혈관 질환' 발생 ↑

 

심혈관 질환 원인은 수면시간이 많거나 적은 사람은 심혈관질환 발생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밝혀졌다.



국내 연구팀이 건강검진을 받은 4만 7,0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수면시간이 부적절하거나 수면 질이 낮을수록 심근 경색 발병 위험이 높다는 결론을 도출했다고 지난 11일 전했다.



연구는 대상자들에게 최근 한 달 동안의 수면 시간과 수면 질을 평가하게 한 후, 심근 경색 발생 위험을 예측하는 관상동맥의 칼슘 침착과 심장에서 나오는 혈류 속도인 맥파 속도 사이의 관련성을 조사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그 결과 너무 적거나 많은 수면 또는 수면 질을 낮게 책정한 사람들 사이에서 관상동맥석회 수치가 높게 나오는 반면 혈관 맥파속도는 빨랐다.



맥파속도는 빠를수록 혈관이 딱딱하고 두꺼운 것을 의미, 혈관노화가 진행된 것이다.



또 관상동맥석회 수치는 혈관 내부 동맥경화반의 양을 대변함으로써 심근경색 발생을 예측하는 지표이다.



조사에서는 수면 시간이 5시간 미만인 사람들(총 대상자 중 15%)은 수면시간이 7시간인 사람들에 비해 관상동맥석회 수치가 50% 이상 높았다.



반면 너무 많은 잠도 심장질환 위험을 높고 하루 수면시간이 9시간 이상인 사람(총 대상자 중 3%)은 관상동맥석회 수치가 하루 7시간 자는 사람들에 비해 70% 높다는 결과가 나왔다.





[사진 중앙DB]

심혈관 질환 원인

온라인 중앙일보 jstar@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