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무한도전’ 하시마섬, 일본 강제징용 역사 언급 없어… '분통'

온라인 중앙일보 2015.09.14 00:01
`무한도전` 하시마섬 [사진 MBC `무한도전` 캡처]




 

‘무한도전’ 하시마섬, 일본 강제징용 역사 언급 없어… '분통'



12일 방송된 MBC 무한도전은 '배달의 무도' 특집으로 꾸며졌다. 하하는 지난 주 우토로 마을에 이어 논란 속에 세계문화유산에 등재된 하시마 섬을 찾았다.



하시마 섬은 일본 나가사키 시에 있는 무인도로 일제강점기 당시에 한국인들의 노동력을 수탈하는 장소로 사용되었으며 '지옥섬'이라고도 불린다.



최근 세계문화유산에 등재 된 뒤로 일본 측은 약속했던 '조선인 강제 징용 사실'을 알리지 않고 있다. 하하는 배경 설명과 정보를 위해 한국홍보전문가 서경덕 교수와 함께 하시마 섬 주변을 도는 배를 타고 멀리서 섬을 바라보며 타국에 끌려와 숨진 이들의 넋을 기렸다.



이날 방송에서 서경덕 교수는 일본이 발행한 하시마섬 홍보책자에서 강제 징용에 대한 단어는 없다고 말했다. 이에 하하는 “가슴이 답답하고 속상하다. 일본은 사람들한테 본인들이 한 것에 비해서 너무 아름다운 것만 기억에 남게 하려는 것 같다”라고 답했다.



하시마섬에 입도한 하하와 서경덕 교수는 강제징용 등 역사적인 사실은 언급하지 않은 채 탄광도시로 호황을 누렸던 내용만 강조하는 현지 관광안내원의 설명에 더욱 속상해했다.



이후 하하와 서경덕 교수는 나가사키 내륙 공동묘지를 찾아 강제 노역에 시달리다 숨진 조선인을 위한 공양탑을 찾았다. 하하와 서경덕 교수는 준비한 꽃을 헌화하며 희생자들을 위해 기도하는 모습을 보였다.



‘무한도전 하시마섬’

온라인 중앙일보 jstar@joongang.co.kr

[사진 MBC ‘무한도전’ 캡처]

‘무한도전 하시마섬’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