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맨유 3-1로 리버풀에 승리, 650억원 몸값 논란 잠재운 마샬의 데뷔골

온라인 중앙일보 2015.09.14 00:01
‘마샬 데뷔골 맨유’ [사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홈페이지]




 

맨유 3-1로 리버풀에 승리, 650억원 몸값 논란 잠재운 마샬의 데뷔골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유망주 앤서니 마샬(19)의 이적료에 대해 혹평을 했던 맨유의 루이스 반할 감독이 마샬의 데뷔골을 극찬했다.



맨유는 13일 새벽 올드 트래포드에서 열린 2015-2016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5라운드 리버풀과의 경기에서 3대 1로 승리했다.



마샬은 후반 19분 후안 마타와 교체 투입됐다. 그는 20여분 뒤인 후반 40분쯤 상대 진영에서 공을 받은 후 수비수 3명을 제치고 세 번째 골을 성공시켰다.



경기가 끝난 후 루이스 반할 감독은 “마샬은 엄청난 골을 넣었고 나는 그의 골을 지켜봤다”며 “프리미어리그 무대에서 성공할 체력도 지녔다”고 말했다.



프랑스 AS모나코에서 뛰었던 마샬은 ‘제2의 앙리’라는 수식어가 붙은 특급 유망주다. 맨유는 마샬을 데려오기 위해 3600만 파운드(약 650억원)라는 돈을 지불했다. 역새 10위 안에 드는 이적료다.



이에 마샬이 과대포장됐다는 지적이 여러 곳에서 제기됐다. 반할 감독조차 언론 인터뷰에서 “마샬의 이적료는 터무니없는 것”이라고 혹평한 바 있다.



한편, 3승1무1패(승점 10점)를 기록한 맨유는 맨시티(승점 15)에 이어 2위로 뛰어올랐고, 리버풀은 2승1무2패(승점 7점)로 9위에 머물렀다.



‘마샬 데뷔골 맨유’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홈페이지]

‘마샬 데뷔골 맨유’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