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너희도 내 아들·딸 … 방황하는 청소년에게 손 내민 이들

중앙일보 2015.09.12 02:18 종합 10면 지면보기
‘2015 범죄예방 한마음대회’가 11일 오후 서울 양재동 더케이호텔에서 열렸다. 김현웅 법무부 장관(오른쪽)이 안용호 법사랑위원(여주지역연합회)에게 대통령 표창을 수여하고 있다. 이날 행사에서는 청소년 선도와 범죄예방에 힘쓴 개인과 단체들이 국민훈장과 국무총리 표창 등을 받았다. [신인섭 기자]


‘2015 범죄예방 한마음대회’가 11일 오후 서울 양재동 더케이호텔 대극장에서 열렸다. 올해로 19회째를 맞는 한마음대회는 법무부의 위촉을 받아 청소년 선도에 헌신해 온 민간 자원봉사자(법사랑위원)들을 위한 행사다. 법무부는 이날 ‘배려, 법질서의 시작입니다’라는 주제로 법질서 실천운동 선포식을 함께 열고 민관 협력 체계를 구축하기로 했다.

법무부·중앙일보·YTN 공동주최 … 정부·포상·자원봉사상 수여



 올해는 훈장 4명, 포장 6명, 대통령 표창 9명 등 28명이 정부 포상을 받았다. 신정택(67 )씨가 지난 15년간 형편이 어려운 비행 청소년들을 돌봐온 공로를 인정받아 국민훈장 모란장을 받았다. 박점자(58 )씨 등 11명과 우수 단체 5곳은 자원봉사상을 받았다.



 김현웅 법무부 장관은 이날 “우리 사회의 어두운 곳에서 등대 역할을 해준 자원봉사자들께 감사드리며 다른 사람을 배려하는 믿음의 법치가 실현될 수 있도록 힘을 모아달라”고 말했다. 이하경 중앙일보 논설주간은 축사에서 “자원봉사자들의 노력과 헌신이 사회적 신뢰를 높임으로써 우리 사회를 튼튼하게 지탱하는 큰 힘이 되고 있다”고 평가했다. 행사에는 김 장관과 이 주간, 조준희 YTN 사장, 최삼규 법사랑위원 전국연합회장 등 1000여 명이 참석했다.



 현재 전국에서 활동 중인 법사랑위원은 1만3800명이다. 이들은 지난해 선도조건부 기소유예 처분을 받은 청소년 8105명에게 문화 체험 및 예술 치료를 진행했고 25억2200만원의 장학금을 지급했다.



글=김백기 기자 key@joongang.co.kr

사진=신인섭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