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영국 UN 안보리에 '자국민 드론 공습은 자위권 행사' 서한 보내

중앙일보 2015.09.10 00:40

영국 정부가 UN 안전보장이사회 의장 앞으로 시리아에서의 드론 사살이 자위권 행사차 행해진 것이라는 내용의 서한을 보냈다고 AP가 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서한이 발송된 건 데이비드 캐머런 총리가 의회 연설에서 자국민 사살을 밝힌 7일이다. 캐머런 총리는 이날 시리아 락까에서 이슬람국가(IS)에 가담한 영국 국적의 레야드 칸(21)과 루훌 아민(26)을 겨냥해 영국 공군 드론이 정밀 공습에 나서 사살했다고 밝혔었다.



서한은 유엔 주재 영국 대사 명의로 작성되었으며 시리아 락까에서 공습이 유엔헌장 51조에 따른 국가의 자위권 행사라는 내용을 담았다. 매튜 라이크로프트 주유엔 영국 대사는 “(자위권을 행사한) 대상은 영국을 향해 명백하고도 직접적인 공격계획을 가지고 있었다”며 “공격은 필수적이었고 적절했다”고 밝혔다.



이는 캐머런 총리가 의회에서 밝힌 “공습은 검찰총장의 법률 조언을 거친 자위권 행사였다”는 내용과 같은 맥락이다.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에 따르면 사망한 칸은 지난달 15일 런던에서 열린 2차대전 전승기념일 행사에서 여왕을 암살하려 했다.



영국 내부에서는 야당측이 의회 승인 없이 공습이 행해진 것에 대해 독립 기관의 진상조사를 요청하는 등 드론 공습에 대한 적법성 논쟁이 벌어지고 있다.



정원엽 기자 wannabe@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