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데뷔 업텐션, 멤버만 10명…"외모도 상당하네! 춤은?"

온라인 중앙일보 2015.09.09 22:00




신인 보이그룹 업텐션이 데뷔 쇼케이스를 열었다.



9일 오후 서울 광장동 악스홀에서 신인 보이그룹 업텐션(UP10TION)의 데뷔 앨범 ‘일급비밀(日給秘密)’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개최됐다.



업텐션은 진후, 선율, 쿤, 웨이, 샤오, 고결, 우신, 비토, 규진, 환희로 구성된 10인조 그룹으로 업텐션은 '텐션을 높여라'의 뜻을 담고 있다.



이날 업텐션은 "업텐션의 비장의 무기는 각기 다른 매력과 입체 퍼포먼스"라며 "무대 위 10명의 꽉 찬 모습과 퍼포먼스를 중심으로 멋있는 모습을 보여줄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하며 자신감을 내비쳤다.



업텐션은 또 "강렬한 음악과 비트, 치명적인 눈빛에 무대가 짧게 느껴질 것"이라고 당찬 발언을 했다.



업텐션은 '칼군무'로 유명한 그룹 틴탑과 같은 티오피미디어 소속이다. 업텐션은 "칼군무는 우리 회사의 특기"라며 "틴탑 선배님들을 따라 우리만의 칼 군무를 선보일 것"이라고 말해 기대감을 높였다.



이날 “힘들었던 점이 없었냐”는 질문에 고결은 “우린 연습생 준비기간이 오래됐다. 데뷔를 언제 하나 걱정을 하느라 힘들었다”고 답했다.



이어 규진은 “다이어트가 제일 힘들었다. 화면에 예쁘게 나오는 건 노력과 열정의 결과다”고 말했고, 샤오는 “나는 부산 사람이다. 엄마 아빠가 보고 싶었는데 형들이 잘 챙겨줬다. 또 가수가 되기 위해 열심히 노력하느라 이겨낼 수 있었다”고 밝혔다.



업텐션의 타이틀곡 '위험해'는 저스틴 비버를 비롯, 엑소의 '으르렁', 틴탑의 '슈파 러브' 등을 만든 신혁이 프로듀싱을 맡았다. 음원은 11일 공개되며 음반은 14일 발매된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일간 스포츠]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