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하우스 오브 카드'의 넷플릭스…내년 초 한국 시장 진출하겠다

중앙일보 2015.09.09 21:16
드라마 ‘하우스 오브 카드’ ‘마르코 폴로’ 등을 공급한 세계적인 인터넷 TV 서비스 기업 ‘넷플릭스’가 내년 초 한국 시장에 진출한다. 넷플릭스 글로벌 사업 총괄책임자인 그레그 피터스는 9일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BCWW(국제방송영상견본시) 2015 개막식 기조연사로 참석해 이를 공식 발표했다.



넷플릭스는 스마트TV, PC, 스마트폰 등 인터넷 연결만 가능하면 언제 어디서든 이들이 보유한 드라마·영화·다큐멘터리 등을 다운로드해서 볼 수 있는 플랫폼이다. 현재 전세계 50여 개 국가, 6500만 명의 가입자를 보유하고 있다. 하루 평균 시청 시간만 1억 시간에 달한다. 넷플릭스의 국내 서비스가 시작되면 가입비를 내고 인터넷 기기를 통해 한국어 자막이 달린 콘텐트를 시청할 수 있게 된다. 리드 헤이스팅스 넷플릭스 최고경영자(CEO)는 "한국은 초고속 인터넷 인프라와 수준 높은 콘텐트 소비 방식으로 단연 독보적인 시장"이라며 "한국을 넷플릭스의 성장과 시장 확대를 견인할 전략적 거점으로 삼을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피터스 글로벌 총괄책임자는 “넷플릭스는 로컬 콘텐트를 전세계로 전달하는 역할도 하고 있다"며 “한국 드라마 ‘별에서 온 그대’(2013~2014, SBS) 처럼 인기있는 한류 콘텐트를 전세계 곳곳에 전달하고자 한다”고 설명했다.



김효은 기자 hyoeu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