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홍문종 “국정감사에서 포털의 ‘실시간 검색어’·‘어뷰징 기사’ 다룰 것”

중앙일보 2015.09.09 19:46
새누리당 소속인 홍문종 국회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장은 9일 “포털의 실시간 급상승 검색어와 어뷰징 기사 등에 문제가 많다"며 “포털과 관련해 정책적으로 논의할 수 있는 사항들에 대해 국정감사를 해야한다”고 말했다. 홍 위원장은 이날 기자간담회를 열고 “포털은 (실시간 급상승 검색어를 선정하는) 알고리즘의 수식, 알고리즘 수식을 만드는 책임자를 비롯한 선정위원의 명단을 공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실시간 급상승 검색어를 끼워넣어 클릭을 유도하거나 동일한 기사 내용을 제목만 바꿔서 업로드를 가능하게 하는 것(기사 어뷰징) 등으로 포털은 실시간 급상승 검색어에 대해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지난달 인위적으로 포털 검색을 8884회나 해서 마케팅 업체 대표가 유죄를 선고받고 추징금을 12억이나 물은 적이 있다”고 사례를 들었다.

그러면서 지난 6월 김상헌 네이버 대표이사와 이석우 다음카카오 공동대표, 박효종 방송통신심의위원장 등이 참석한 비공개 간담회를 소개했다.

홍 위원장은 “그 분들(포털 대표)은 (실시간 급상승 검색어 조작에 대해) 극구 부인했다. ‘앞으로 오해받을 일이 없도록 공정성을 기하겠다’고 얘기했다”면서도 “(실시간 급상승 검색어 선정) 알고리즘과 작성자가 알려지지 않았기 때문에 책임질 사람이 있으면 책임져야 한다. 알고리즘 책임자의 이름을 가리고 메커니즘을 가르쳐 주지 않고 (서비스가) 이뤄진다면 문제가 있지 않느냐”고 지적했다.

홍 위원장은 여당이 포털 길들이기에 나선 것이 아니냐는 지적에 대해서는 “총선과 관련이 없는 이슈"라고 선을 그었다. 그는 "국민들 실생활에 직접적으로 연관 관계가 있는 이슈라고 생각한다”며 “선거와 관계 없이 (포털의) 공정성 등을 담보해야 한다는 측면에서 살펴보게 된 것”이라고 했다. 이어 야당이 포털 CEO의 증인 채택을 반대하는 것에 대해서는 “야당이 아직 어떤 입장을 표명하지 않았기 때문에 진행되는 것을 봐야한다”면서도 “(여당에서는) 불러야 한다는 의원들이 많다”고 했다.

이은 기자 lee.eu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