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신영 해투 하차…"전현무씨에게 비난 말라, 내가 못해서 그만두게 된 것"

온라인 중앙일보 2015.09.09 19:40




김신영이 해피투게더 하차 소감을 알렸다.



9일 오후 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에서 김신영은 KBS 2TV ‘해피투게더3’ 하차에 대해 말문을 열었다.



이날 김신영은 하차 소감을 전했다. 청취자들은 김신영의 하차에 대해 찬반 의견을 사연으로 보내기도 하며 아쉬움을 전했다.



김신영은 “지금 라디오 게시판에 전현무 씨에 대한 글로 도배 되고 있다. 전현무 씨에게 너무 뭐라고 하지 말아 달라”고 당부하면서 “내가 못해서 그만두게 된 거다. 전현무 씨가 제 뒤를 이어서 잘 할 거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해피투게더3’에서는 박미선과 김신영이 하차하고, 전현무가 새로이 합류한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