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확 바뀐 신형 아반떼ad, 디자인·사양보면 놀라워

온라인 중앙일보 2015.09.09 19:12




신형 아반떼ad의 내부 모습이 추가로 발표했다.



지난 27일 공개된 아반떼ad의 렌더링 이미지의 외관은 직선을 적용해 더 정제된 디자인을 자랑한다. 현대차를 상징하는 전면의 대형 헥사고날 그릴은 향후 모든 현대차에 순차적으로 적용된다.



아반떼ad의 외관은 주요 고객인 2030세대에 대한 면밀한 조사와 분석을 통해 모던하고 스포티한 디자인을 통해 서있어도 달리는 듯한 ‘정제된 역동성’을 추구했다. 전면부에 얇고 스포티한 느낌의 헤드램프와 크롬 테두리가 적용된 헥사고날 그릴을 적용해 강인하고 고급스러운 외관 이미지를 구현했다.



주행성능도 향상된다. 아반떼ad의 파워트레인은 기존 U2 1.6 디젤 엔진에 7단 DCT를 결합하며, 1.6 GDi 가솔린 엔진은 가속 응답성을 개선했다.



아반떼ad에 새롭게 적용될 첨단 안전 및 편의사양도 눈길을 잡는다.



안전사양으로는 후방감지 레이더를 통해 사각지대와 후방에서 고속으로 접근하는 차량을 인지해 경보하는 스마트 후측방 경보시스템(BSD), 스마트키를 지닌 채 차량 뒤쪽으로 이동하면 자동으로 트렁크 문이 열리는 스마트 트렁크 등이 처음 탑재된다.



아울러 아반떼ad는 시인성을 향상한 8인치 와이드 블루링크 내비게이션과 블루링크 2.0 등 다양한 편의사양을 탑재했다. 또 서스펜션 구조와 전동식 조향장치(MDPS)를 조정했으며, 흡차음재를 확대 적용했다.



아반떼ad의 판매가격은 가솔린 1.6이 모델에 따라 1531만~2125만원이며 디젤 1.6이 1782만~2371만원 선으로 책정됐다.



한편 현대차는 지난 26일부터 전국 영업점을 통해 아반떼ad의 사전 계약을 시작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현대차 홈페이지]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