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강정호 시즌 14호 홈런…물만난 불방망이

온라인 중앙일보 2015.09.09 17:15




강정호 신들린 타격 폭발…2루타에 이어 시즌 14호 솔로홈런 '쾅'



강정호(28, 피츠버그 파이어리츠)가 2루타에 이어 대형 홈런까지 터뜨렸다.



강정호는 9일(한국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신시내티의 그레이트 아메리칸 볼파크에서 열린 2015 메이저리그 신시내티 레즈와의 경기에 팀의 5번타자(3루수)로 선발 출장했다.



상대 선발 레이젤 이글레시아스를 맞아 첫 타석에는 투수 땅볼로 물러났다. 2회초 선두타자로 타석에 들어선 강정호는 볼카운트 3B-1S에서 5구째 싱커(93마일)를 받아쳤지만 타구는 멀리 날아가지 않았다.



하지만 다음 타석인 3회초에는 장타가 나왔다. 1사에서 타격에 임한 강정호는 볼 3개를 골라낸 뒤 4구째 포심 패스트볼(91마일)을 공략해 중견수 키를 넘기는 2루타를 뽑아냈다. 이후 닐 워커의 2루 땅볼과 이글레시아스의 보크에 홈을 밟아 득점을 올렸다.



5회초 삼진을 당한 강정호는 8회초 홈런으로 확실히 되갚았다. 8회초 선두타자 강정호는 바뀐 투수 콜린 밸리스터를 상대로 초구 파울 뒤 높은 코스에 들어온 2구째 커브(77마일)를 받아쳐 좌중간 담장을 넘기는 큼지막한 솔로홈런을 터뜨렸다. 자신의 시즌 14호 홈런이었다.



피츠버그는 3회초에 터진 앤드루 맥커천의 3점포와 강정호의 쐐기 홈런으로 7-3으로 승리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중앙포토]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