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강정호 홈런에 이어 추신수도 홈런포…메이저리그 새 기록 썼다!

온라인 중앙일보 2015.09.09 16:16




미국 프로야구에서 활약 중인 한국인 타자 강정호(28·피츠버그 파이리츠)와 추신수(33·텍사스 레인저스)가 같은 날 홈런포를 터뜨렸다. 강정호는 시즌 14호, 추신수는 시즌 17호 아치를 그렸다. 메이저리그에서 한국인 타자가 같은 날 홈런포를 가동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강정호는 9일(한국시간) 미국 오하이오 주 신시내티의 그레이트 아메리칸 볼파크에서 열린 내셔널리그 중부지구 라이벌 신시내티 레즈와의 방문경기에 5번 3루수로 선발 출장해 5-0으로 앞선 8회 초 시즌 14호 홈런을 쳤다.



강정호는 선두타자로 타석에 들어서 상대 투수 콜린 블레스터의 2구째 높은 77마일 커브볼을 잡아당겨 좌측 담장을 넘겼다. 좌측 관중석 상단에 떨어지는 큰 홈런이었다.



강정호는 지난 2일 13호 홈런을 터트린 이후 7일 만에 홈런을 추가했다.



강정호는 3회 초 2번째 타석에서도 펜스 하단에 맞는 큼직한 2루타를 치고 출루하는 등 멀티 장타를 기록했다. 5타수 2안타 2득점 1타점을 기록한 강정호의 시즌 타율은 0.288로 조금 상승했으며 누적 타점도 52점이 됐다.

피츠버그가 7-3으로 승리했다. 82승 55패의 피츠버그는 NL 중부지구 1위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에 4.5게임 뒤져있어 역전이 쉽지 않지만 와일드카드 레이스에선 선두를 유지, ‘가을 야구’ 가능성이 높다.



추신수도 시원하게 방망이를 돌렸다.



추신수는 워싱턴 주 시애틀의 세이프코필드에서 열린 아메리칸리그 서부지구 라이벌 시애틀 매리너스와의 방문 경기에서 2번 타자 우익수로 선발 출장해 1-0으로 앞서 3회 초 1사 1-2루에서 상대선발 아이후안 워커의 93마일짜리 속구를 공략, 오른쪽 담장을 넘어가는 호쾌한 석 점 홈런을 기록했다. 추신수의 시즌 17호 홈런. 추신수는 지난 달 29일 볼티모어 오리올스 전 이후 10경기 만에 홈런포를 재가동했다.



추신수는 이날 홈런 외에 안타를 추가하지는 못 했지만 볼넷 2개를 골라 3타수 1안타 1득점 3타점을 기록, 시즌 타율이 0.254가 됐다. 누적 타점은 64점으로 늘었다.



이날 경기는 텍사스가 9-6으로 승리. 73승 64패가 된 텍사스는 휴스턴 애스트로스에 1게임 뒤진 AL 서부지구 2위, 와일드카드 레이스에서도 뉴욕 양키스에 이어 2위를 달리며 포스트 시즌 진출의 꿈을 이어갔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