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난민 해결사' 메르켈 총리에 유럽이 불만 터뜨리는 까닭은?

중앙일보 2015.09.09 15:25
난민 사태의 해결사로 나선 독일에 대한 불만이 유럽연합(EU) 곳곳에서 터져 나오고 있다.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는 8일(현지시간) 스테판 뢰프벤 스웨덴 총리와의 정상회담 후 가진 기자회견에서 “유럽연합(EU) 회원국 별 난민 쿼터제를 빨리 정착시키고 EU 공동의 망명정책을 도입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난민 위기는 유럽의 단합이라는 정신을 바탕으로 해결돼야 한다”며 “현재까지의 해결책들은 공정한 배분과는 거리가 멀다”고 지적했다. 지그마어 가브리엘 독일 부총리도 이날 “독일은 향후 수년간 매년 50만명의 난민, 어쩌면 그 이상도 감당할 수 있다”고 밝혔다. EU가 난민 쿼터제를 통해 수용하기로 한 16만명이 적다고 꼬집은 것이다.



독일의 이 같은 행보에 난민들은 환호하고 있다. 시리아 난민 행렬에 이제 이라크인들까지 합류하고 있다고 뉴욕타임스(NYT)가 8일 보도했다. 이라크에 사는 하이더 압델라(42)는 “지금이 아니면 안될 것 같다”며 가재 도구를 모두 팔고 그리스행 보트에 몸을 실었다. 시리아를 필두로 이라크·아프가니스탄 등 다른 국가 난민들의 대이동도 당분간 계속 될 것이라고 NYT는 내다봤다.



그러나 유럽 내부에서는 독일의 관대한 난민 정책을 비판하는 목소리가 나온다. 워싱턴포스트는 “독일ㆍ스웨덴이 오히려 난민 위기를 심화시킨다”며 “이들의 난민 지원 약속만 믿고 난민들이 목숨을 건 유럽행을 택하고 있다”고 전했다. 프랑스 극우 정당 국민전선(FN)의 마린 르펜 당수는 “독일이 늙어가는 인구학적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대규모 이주자를 받아 노예로 채용하고 낮은 임금을 주려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독일 내에서도 난민 정책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인디펜던트는 “난민 쿼터제야 앞으로도 압도적 다수의 지지를 받겠지만, 동·서 유럽 갈등은 계속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하선영 기자 dynamic@joongang.co.kr



사진=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 [중앙포토]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