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국 사회과 교사 78% "한국사교과서 국정화 반대"

중앙일보 2015.09.09 12:00
전국 중·고교 사회과 교사 열명 중 여덟명은 정부가 검토 중인 '한국사 고교교과서 국정화'에 반대한다는 설문 결과가 나왔다.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김태년 의원(새정치민주연합)은 "지난 4∼8일 전국 중·고교 사회과 교원 1만543명에게 설문조사를 한 결과 응답 참여자 중 77.7%인 8188명이 한국사 교과서에 국정화에 반대하는 것으로 조사됐다"고 9일 밝혔다. 김 의원에 따르면 "국정화에 찬성한다"는 교사는 19.8%(2085명)에 그쳤다. "잘 모른다"는 응답은 2.5%(270명)이었다.



의원실은 "중·고교에서 한국사만 가르치는 교사가 정해져 있지 않고, 사회과 교사가 다른 사회 과목과 한국사를 가르치는 경우가 많아 사회과 교사를 대상으로 설문을 했다"고 말했다.



조사는 '구글'(google) 설문조사 사이트를 통해 이루어졌다. 의원실에서 17개 시도교육청의 협조를 받아 중·고교 전체 사회과 교사에게 설문조사에 참여하는 방법을 알려주고 교사들이 개별적으로 사이트에 접속해 설문에 응하는 방식이었다.



김 의원실 정진경 비서관은 "설문조사 주체에 따라 교사들이 답변을 달리할 가능성을 차단하기 위해 정당 이름을 설문조사 안내문에 담지 않는 등 최대한 설문의 공정성을 확보했다. 중·고교 사회과 전체 교사 2만4195명 중 43.5%가 참여한 만큼 설문의 신뢰도가 높다"고 설명했다.



이에 앞서 전국 17개 시·도교육감 중 14명은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 반대" 입장을 밝힌 상태다.



김태년 의원은 "교육감과 현장 교사 절대 다수가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에 반대하고 있는 만큼 정부의 국정화 시도는 중단돼야 한다"고 말했다.



성시윤 기자 sung.siyo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