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강정호 시즌 14호포 '쾅'…시즌 타율 0.288

중앙일보 2015.09.09 11:32
메이저리그 피츠버그 파이리츠의 강정호(28)가 시즌 14호 솔로포를 쏘아올렸다.



강정호는 9일(한국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신시내티 그레이트 아메리칸 볼파크에서 열린 신시내티 레즈와 경기에서 5번타자·유격수로 선발 출전, 8회 솔로 홈런을 터뜨렸다. 5-0으로 앞선 8회 초 선두타자로 타석에 들어선 강정호는 신시내티의 네 번째 투수 콜린 블레스터의 2구째 124㎞ 커브를 잡아당겨 좌측 담장을 넘겼다. 정확한 타이밍에서 맞은 타구는 비거리는 135m가 기록될 정도로 멀리 날아갔다. 지난 2일 밀워키전 이후 7경기 만에 홈런포를 재가동한 강정호는 시즌 전 목표로 했던 15홈런에 1개차로 다가섰다. 이날 2안타를 추가한 강정호의 시즌 타율은 0.286에서 0.288로 올랐다.



2회 투수 앞 땅볼로 물러난 강정호는 3회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상대 선발 레이셀 이글레시아스를 상대로 가운데 담장을 맞추는 2루타를 때렸다. 닐 워커의 땅볼로 3루까지 진출한 강정호는 프란시스코 서벨리의 타석 때 이글레시아스의 보크로 홈을 밟았다. 5회와 9회에는 삼진으로 물러났다. 피츠버그는 강정호의 홈런과 선발 프란시스코 릴리아노의 6이닝 10탈삼진·무실점 호투에 힘입어 신시내티에 7-3 승리를 거뒀다.



김원 기자 kim.w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