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뛰는 놈 위에 나는 놈, 경찰관 사칭 보이스피싱 인출책을…

중앙일보 2015.09.09 11:31
경찰관을 사칭해 보이스피싱 조직 인출책을 협박한 뒤 돈을 빼앗은 일당이 경찰에 검거됐다.



경기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9일 특수강도 혐의로 오모(23)씨 등 3명을 구속했다고 밝혔다.



오씨 등은 지난 6월 25일 오후 2시쯤 서울시 노원구의 한 은행 현금인출기(ATM) 앞에서 입출금을 반복하는 보이스피싱 조직 인출책 황모(23ㆍ대만인)씨 등을 위협해 현금 1500만원과 휴대전화·여권 등을 빼앗은 혐의다.



오씨 등은 가짜 경찰 신분증을 황씨 등에게 제시한 뒤 인근 공원으로 끌고가 전자충격기로 위협했다. 오씨가 과거 보이스피싱 인출책으로 활동한 전력이 있어 보이스피싱 일당을 쉽게 알아봤다는 게 경찰의 설명이다. 이들은 빼앗은 돈을 생활비 등에 사용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들의 범행은 이미 검거된 오씨의 여죄를 캐던 중 추가로 드러났다. 오씨는 지난 4~6월 430여 차례에 걸쳐 대포통장으로 들어온 보이스피싱 피해금 15억원을 해외로 송금한 혐의로 지난달 붙잡혔다.



경찰은 이와 함께 오씨 등에게 돈을 뺏긴 황씨와 또 다른 보이스피싱 인출책 양모(32)씨도 사기 혐의로 구속했다.



황씨 등은 지난 6~7월 대만 보이스피싱 조직의 지시를 받고 대포통장으로 들어온 보이스피싱 피해금 2억4700여만원을 해외로 송금한 혐의다.



수원=박수철 기자 park.sucheol@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