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예체능 홍석천, 강민혁 '고추 발언'에 폭소하자 "어린 게 까져가지고"

온라인 중앙일보 2015.09.09 11:27
[사진 KBS2 ‘예체능’ 방송화면 캡처]




 

예체능에 출연한 홍석천이 청양고추를 얻으러 온단 강민혁 말에 뿔이 났다.



지난 9월 8일 밤 KBS2 예능프로그램 ‘우리동네 예체능’에서는 멤버들이 형제자매 수영팀과 대결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자칭 ‘충남 청양 미꾸라지’ 홍석천은 깜짝 등장하며 “내 고향이 충남 청양이다”고 자신을 말했다.



이에 강호동이 “고추로 유명한?”이라고 말하자, 홍석천은 “맞다. ‘고추’로 굉장히 유명하다”설명했다.



이를 들은 강민혁이 갑자기 웃음을 터뜨리자, 홍석천은 “너 갑자기 왜 웃니? 어린 게 까져가지고”라고 돌직구를 날려 웃음을 끌어냈다.



이후 강민혁은 홍석천에게 “나중에 고추 좀 얻으러 갈게요”라고 센스있게 마무리 했다.



한편 이날 한 번도 수영을 배워본 적이 없다는 홍석천은 자신의 고향인 충남 청양에서 독학으로 수영을 습득했다며 병아리 반 멤버들에게 도전했다.



예체능 홍석천

[사진 KBS2 ‘예체능’ 방송화면 캡처]

온라인 중앙일보 jstar@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