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아이와 손주에게 미리미리 돈 물려주세요

중앙일보 2015.09.09 11:23




한화생명이 조부모, 외조부모, 부모가 자녀 혹은 손주에게 증여를 통해 장기 안정적 투자와 세테크가 가능한 ‘아이사랑 사전증여신탁’을 9일 출시했다.



한화생명 ‘아이사랑 사전증여신탁’은 직계존속(조부모, 외조부모, 부모)이 자녀나 손자녀에게 증여를 하고 세무서에 증여 신고를 한 뒤 신탁에 가입하면 된다.



한화생명 ‘아이사랑 사전증여신탁’을 통해 개인이 직접 관리할 때보다 장기 안정적인 자산운용과 세테크를 통한 증여가 가능하다.



소액자금으로도 고객의 투자성향에 맞는 예금, 국공채, 가치주·성장주와 같은 주식 등 다양한 금융상품으로 분할 운용 지시가 가능하다. 중간에 변경할 수도 있어 수익을 높일 수 있다.



신탁 가입을 위해서는 먼저 자녀에게 증여를 하고, 자녀의 주소지 관할 세무서에 증여세 신고를 한 후 한화생명과 신탁 계약을 체결하면 된다.



증여세 면제 한도인 10년간 미성년 자녀에게 2000만원, 성년 자녀에게 5000만원 이내에서 증여하면 증여세가 발생하지 않는다.



한화생명은 세무전문가를 통한 증여 관련 자문과 자산운용 방법에 대한 컨설팅을 제공한다. 또한 중도해지수수료도 신탁계약일로부터 1년까지만 부과해 유연성을 높인 것도 이 상품의 장점이다.



한화생명 박상욱 재정실장은 “아이사랑 사전증여신탁은 사랑하는 자녀의 미래를 준비할 수 있는 최적의 상품”이라며 “한화생명은 조부모와 부모는 물론 자녀까지 대를 이어 자산을 관리하는 최고의 파트너가 되겠다”고 말했다.



한화생명 ‘아이사랑 사전증여신탁’의 최저가입금액은 500만원이며 신탁기간 동안 추가 납입도 가능하다.



강병철 기자 bonger@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