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헤드라이너' 문준영 향한 허지웅 송곳 독설 재조명…"비문 of the 비문"

온라인 중앙일보 2015.09.09 10:33




'헤드라이너' 문준영, 허지웅 날선 독설 "조언해주는 사람이 그렇게 없나?"



'헤드라이너' 문준영이 과거 방송인 허지웅의 독설을 들은 사실이 다시금 화제다.



지난해 9월 방송된 JTBC '썰전-예능심판자'에서는 '제국의 아이들' 리더 문준영이 소속사를 공개 저격한 것에 대한 토론이 이어졌다.



당시 허지웅은 "문준영의 글에서도 이병헌 손편지와 비슷한 느낌을 받았다"라며 말문을 열었다.



허지웅은 "위기 관리에 대해 조언해주는 사람이 그렇게 없나 싶을 정도로 최악의 방식"이라며 "글 자체가 비문 of the 비문"이라 전했다.



또한 "날서고 화가 나고 억울할 때 분할 때 나오는 감정의 잔재들이 그대로 노출됐다. 그걸 올리면 어떤 누가 동의해 주겠느냐"고 지적해 눈길을 모았다.



한편 8일 방송된 Mnet '헤드라이너'에서는 디제잉을 실수해 비판받는 문준영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문준영의 실수에 다른 DJ들은 "멘붕이다. 저렇게 되지 말아야겠다"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문준영은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다들 모르는 분이었고, DJ를 오래하신 경력있는 분들이라 텃세도 있는 것 같다"고 밝혔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