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추석 명절에 택배 선물 사칭 피싱 조심하세요

중앙일보 2015.09.09 10:16
추석을 앞두고 택배선물 도착 문자메시지를 사칭한 금융사기가 발생해 소비자 주의가 요구된다. 9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최근 ‘택배를 배달할 주소가 기재돼 있지 않아 반송하겠다. 사실확인을 위해 문자에 표시된 링크를 클릭하라’는 휴대전화 문자메시지를 전송받았다는 신고가 늘고 있다. 확인 결과 링크된 인터넷 주소를 클릭하면 스마트폰이 악성코드에 감염되거나 가짜 인터넷뱅킹 사이트로 연결하는 전형적인 사기수법으로 드러났다.



금감원은 불분명한 문자 메시지,링크 주소, 애플리케이션은 확인하거나 설치하지 말고 바로 삭제하라고 조언했다. 혹시 실수로 링크를 누를 경우를 대비해 미리 휴대전화 악성코드 감염을 막는 보안설정을 할 것을 조언했다. 보안설정은 스마트폰에서 ‘환경설정→보안→알 수 없는 출처→허용 안함’ 순서로 할 수 있다. 이와 함께 최신 백신프로그램을 사용해 주기적으로 휴대전화와 PC의 보안점검을 실시하는 것도 중요하다. 보안 인증을 할 땐 OTP처럼 안전성이 높은 보안매체를 사용하는 것이 좋다. 금감원 관계자는 “스마트폰에 설치된 악성코드로 인해 소액결제 피해을 입었을 경우 경찰에서 발급받은 피해사실입증서류를 통신사에 제출해 피해구제를 신청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태경 기자 unipe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