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헤드라이너 첫방송, 두 여성 DJ에 대한 '극과 극' 평가…무슨 일?

온라인 중앙일보 2015.09.09 10:03




'헤드라이너 첫방송, 두 여성 DJ에 대한 '극과 극' 평가 무슨 일?



'헤드라이너' 샤넬 조이의 극과극 평가가 눈길을 끌었다.



8일 첫방송된 케이블TV Mnet '헤드라이너'는 실력파 DJ들이 페스티벌의 헤드라이너 자리를 두고 경쟁을 펼치는 DJ 서바이벌 프로그램으로 MC 최여진과 헤드라이너 참가자 킹맥 액소더스 Shaun 스케줄원 제국의 아이들 문준영 샤넬 등 11명이 출연했다.



이날 여성 DJ 조이 샤넬이 비교되며 눈길을 끌었다. 두 사람 모두 뛰어난 미모를 뽐내는 미녀 DJ지만 DJ들의 평가는 달랐다.



DJ 참가자들은 블라인드 테스트를 통해 얼굴이 공개되지 않은 채 디제잉만 모니터했을 때 조이의 디제잉에 "이건 립싱크가 아니라 핸드싱크" "제대로 잘못 배운 예" "이건 진짜 DJ가 아니다"라며 비난을 가한 바 있다.



반면 DJ 샤넬의 그루부한 디제잉에는 "마음씨가 고울 것 같다"며 감탄했다. 반면 조이는 "지루하다. 몸이 뒤로 간다"며 혹평했다.



실제 DJ 참가자들이 모두 모이는 자리에서 조이에 대해 킹맥은 불쾌함을 드러내며 "진짜 DJ는 뭔지 가리고 가야지"라고 비꼬았다. 조이도 불편해했다.



반면 샤넬이 등장하자 반가워했고 킹맥 또한 "누나 진짜 오랜만이다"라고 했다.



여성DJ가 두 명이라 신경 쓰이지 않느냐는 제작진의 물음에 샤넬은 "내가 좀 더 폼나지 않냐"며 여유로운 모습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