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세원 "내연녀? 생전 처음 보는 분, 그 분은 무슨 죄냐"

온라인 중앙일보 2015.09.09 09:19




서세원이 묘령의 여인과의 홍콩 출국설에 입을 열었다.



서세원은 8일 일간스포츠에 "이제 막 홍콩에 도착했는데, 매우 화가난다. 현재 흥분한 상태"라고 운을 뗐다. 이어 "오전에 보도된 기사를 봤다. 명백한 허위다"라며 "오랜 지인과 함께 사업을 구상중이며, 홍콩에 투자자를 만나기위해 혼자 공항에 도착했는데, 옆에 우연히 선 여자분과 나의 사진을 교묘히 찍어놓고는 마치 나의 내연녀인것 처럼 기사를 써놨더라"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거짓말이 아니다. 이혼이 마무리 됐으니, 새로운 여자를 만날수도 있다. 하지만 그 분은 정말로 모르는 분"이라며 "그 여자분은 지금 해외에 나가셔서 아무것도 모른채 웃고 계실것 아닌가. 기사에서 자신이 '내연녀'로 포장된것을 보면 얼마나 마음이 아프실까"라고 말했다. 서세원은 또한 "정확히는 모르겠지만 그분은 임산부·노약자 전용 라인에 서시는걸 봤고, 실제로 임산부 였던걸로 기억난다. 내가 바보가 아닌 이상 나는 퍼스트 클라스에 타고 내 '임신한 내 여자친구'는 이코노미석에 태우겠는가"라며 "내가 그분의 손을 잡고 있는 사진이나, 같이 차에서 내리는 사진 등 여자친구임이 더 명확히 보이는 사진이 있으면 공개해 보라"고 주장했다. 이어 서세원은 "현재 지인을 통해 해당기자에게 항의했으며, 책임을 물을 계획"이라고 말했다.



그는 마지막으로 "여러가지 일로 시끄러웠지만, 이혼 후 마음을 잡고 사업으로 다시 한번 일어서려고 노력 중이다. 매우 고통스럽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오전 한 매체는 8일 오전 서세원이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홍콩으로 출국했으며, 그의 곁에 단아한 외모의 연인이 함께했다고 보도했다. 박현택 기자 ssalek@joongang.co.kr



온라인 중앙일보 jstar@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