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2014 삼성화재배 월드바둑마스터스] 다른 산의 돌이 준 교훈

중앙일보 2015.09.09 00:42 경제 11면 지면보기
<결승 2국>

○·탕웨이싱 9단 ●·김지석 9단



제11보(102~114)=102는 독을 품은 수다. 이런 수는 결행의 시기가 가장 중요한데 상대가 방심하기 쉬운 때를 기다려야 한다. 우세를 확신하고 승리를 예감하면서 긴장의 끈이 느슨하게 풀어지는 종반이 최적의 타이밍이다. 바로 지금!



 그러나 김지석은 탕웨이싱이 품안에 감추고 있던 비수를 예측하고 있었다. 탕웨이싱이 박정환에게 역전승을 거둔 준결승3국의 종반의 한 장면이 김지석에겐 타산지석(他山之石)의 교훈이 되었을 수도 있겠다.



 103이면 우상귀 쪽 흑의 진영에는 이상이 없다. 문제는 106으로 밀고 나갈 때 바로 막을 수 있느냐 하는 것인데 김지석은 이미 예상하고 있었다는 듯 즉각 107로 젖혀 막는다.



 108로 끊었을 때 가만히 늘어둔 109가 침착한 정수. 동요 없이 길게 생각하지 않고 또각또각 응수하는 것으로 보아 읽어둔 코스 같다.



 서울의 동료들과 시안의 목진석 9단이 우려하는 건 좌변에서 중앙으로 머리를 내민 채 미생으로 떠 있는 흑 일단이다.



 114면 ‘참고도’ 흑1이 불가피한데 그때 백8까지 선수로 두터운 빙벽을 쌓은 뒤 백10으로 머리를 눌러오면? 과연, 좌변 흑 일단이 무사히 탈출할 수 있을까. 이곳의 타개가 흑의 마지막 고비라는 게 검토진의 견해인데….



손종수 객원기자



▶ [바둑] 기사 더 보기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