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비정상' 장위안, "中 텐진 사고 이후 국민성 달라졌다"

온라인 중앙일보 2015.09.08 10:00


'비정상회담' 중국 대표 장위안이 달라진 중국 국민성을 언급해 화제다.

지난 7일 밤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비정상회담'에서 개그맨 허경환과 G12가 '국민성'을 주제로 치열한 토론 배틀을 벌였다.

이날 방송 중 방송인 전현무는 "국가에 큰 일이 있을 때 그 나라의 국민성이 많이 드러난다. 최근 중국 텐진에서도 큰 일이 있지 않았냐?"고 말했다.

이에 장위안은 지난 8월 중국 텐진에서 발생한 텐진항 컨테이너 선적소 폭발 사고를 언급하며 "소방관과 많은 사람들이 사망했다. 그런데 이후로 자발적인 기부가 많이 이뤄졌다. 기업가도 참여했고, 연예인도 많이 기부를 했다. 한국 돈으로 약 80억원이다"고 말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어 장위안은 "이번 사고로 중국인들의 국민성도 많이 달라졌다"고 말해 더욱 눈길을 끌었다.

온라인 중앙일보 jstar@joongang.co.kr

[사진=비정상회담 방송화면 캡처]

비정상회담, 중국 텐진 사고, 중국 국민성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