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생활의 달인 떡볶이' 무지개 분식 어떻길래…"10년 이하는 단골도 아니야"

온라인 중앙일보 2015.09.07 21:39




7일 저녁 방송된 SBS ‘생활의 달인’ 493회에서는 떡볶이의 달인이 전파를 탔다.



이날 ‘생활의 달인’에서 제작진이 찾아간 곳은 경기 김포시 중구의 무지개 분식이다. 달인은 바로 이봉화(69ㆍ경력 24년) 씨다.



무지게 분식은 아주 작은 가게로 24년이란 세월동안 한자리를 지키고 있었다. 한 번 맛봤다면 몇 번이고 다시 찾는다는 이곳은 단골손님들로 가득했다. 한 고객은 “여기는 10년 이하는 단골이 아니에요”라고 말했다.



무지개 분식의 떡볶이의 비법은 엿기름물이었다. 엿기름물의 맑은 물만 졸여 떡볶이의 단맛을 낸다. 또 북어머리만 떼서 물에 넣고 육수를 낸 후 푹 고아진 북어 머리는 빼고 물만 엿기름물과 합쳐 다시 졸여준다. 여기에 밥을 면보자기를 싸서 넣고 서서히 식혀준다. 이 물에 고춧가루와 고추장을 넣고 이틀간 숙성시켜야 양념이 완성된다.



무지개 분식의 손님들은 떡볶이에 대해 시간이 지나도 굳지 않아 더욱 맛있다고 말했다.



한편 ‘생활의 달인’은 매주 월요일 져녁 8시 55분 SBS를 통해 방송된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SBS 생활의달인' 방송화면 캡처]
공유하기
광고 닫기